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한범덕시장 “청주시 특례시 지정 文대통령에 건의”

한범덕 청주시장은 11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 보고회에서 “지난 8일 대통령과 전국시장·군수·구청장의 오찬 간담회에서 청주시의 특례시 부분을 배려해 달라고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만 특례시를 지정하는 것은 지역 특수성을 모르기 때문이다. 청주시는 인구가 100만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어느 정도는 특례시 지위를 줘서 기구 조직뿐만 아니라 자치권 강화, 상생 협력사업이 이뤄지도록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청주시는 특례시 지정 명분으로 2014년 주민 최초의 자율통합한 도·농 상생 지역임을 강조했다.  2014년 7월 헌정 사상 최초로 청원군과 주민 자율 통합 이후 인구 85만, 면적 940.33㎢의 중부권 핵심도시가 됐다.

특례시는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에 부여하는 행정 명칭이다. 청주시와 전북 전주시는 `인구 50만 이상 도청 소재지'를, 경기 성남시는 `생활수요자 100만 이상'을 요건으로 특례시 지정을 기대하고 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