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청원광장 문턱 대폭 낮춘다
상태바
충북교육청, 청원광장 문턱 대폭 낮춘다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2.0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교육청 청원광장 홈페이지 캡처

충북교육청은 지난해 10월부터 운영해온 ‘충북교육 청원광장’의 운영방식을 대폭 개선한다고 7일 밝혔다.

‘충북교육 청원광장’ 충북교육 현안과 정책에 대한 도민 의견이나 제안 등을 수렴하는 소통 채널로 김병우 충북교육감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그동안 청원광장의 운영방식은 청원광장에 올라온 의견이 30일 동안 30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으면 교육감 또는 부서장이 30일 이내 영상이나 서면으로 답변을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모든 청원이 답변 기준에 미달해 기준 조정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충북예고 기숙사 건립을 요구한 1호 청원의 상징성을 고려해 답변한 것 외에는 공감인원이 크게 모자랐다.

이에 충북교육청은 당초 3000명 이상이 공감을 하면 청원에 답변을 한다는 방식에서 30일 동안 500명 이상 공감을 얻은 청원은 교육감이 서면 또는 영상으로, 300명 이상 공감을 얻은 청원은 해당 부서에서 답변하는 방식으로 변경한다.

충북교육청은 답변 기준을 완화함으로써 충북도민의 청원광장 참여를 유도하고, 청원광장을 통한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민의 제안과 의견이 충북교육을 발전시키는 원동력이다. ‘충북교육 청원광장’에 더 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