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시골 초교 4곳 입학생 없고 신도시는 과밀

도내에서 신입생이 없어 입학식을 못 하는 초등학교가 올해 4곳으로 나타났다.

충북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공립유치원 543학급, 공립초등학교 4005학급, 중학교 1590학급, 고등학교 1675학급, 특수학교 257학급, 일반 학교 특수학급 458학급, 공립대안학교 4학급 등 모두 8532학급을 배정했다.

배치 결과 제천 한송초와 영동 용화초, 충주 야동초, 단양 가곡초 보발분교 등 모두 4곳에서 신입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학생 수가 적어 다른 학년의 학생들을 한 교실에서 수업하는 복식학급도 27개교(본교 18개교, 분교 9개교)에 27학급이 배정됐다.

2017학년도에는 충주 야동초, 보은 수정초 삼가분교, 단양 가곡초 보발분교 등 3곳이 신입생을 받지 못했다. 2016학년도에는 5곳에 달했다.

이와 반대로 시지역 신도시 개발에 따라 학급 배정 기준 학생 수를 초과한 과밀학교도 4곳으로 조사됐다.

청주 솔밭초는 317명의 신입생을 위해 11개 학급을 배정, 학급당 28.8명이 배치됐다.

청주 각리초는 269명의 신입생을 9개 학급에 배정해 한 학급당 학생 수가 평균 29.9명이나 됐다.

청주 중앙초와 창신초도 각 학급당 신입생의 평균 배치 학생 수가 30명으로 가장 많았다.

도내 공립초 배치 학생은 모두 8만5366명으로 지난해보다 1398명이 늘었으며 일반학급은 3학급이 늘었다.

중학교는 지난해 4만1869명에서 1124명이 감소한 4만745명이 배치돼 11학급이 줄었다. 고등학교는 4만4140명이 배치돼 지난해보다 4386명이 줄어 39학급이 감축됐다.

한편 특수학생의 사회통합 지원과 과밀학급 해소 등을 반영해 특수학급은 24학급이 증가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