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 미호천서 AI항원 검출 고병원성 검사중

청주 미호천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방역당국과 사육농가들이 긴장하고 있다.

충북도방역당국은 지난 28일 청주시 신촌동 미호천변 철새도래지 일대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항원이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는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도는 AI 항원이 검출된 곳에서 반경 10㎞를 야생조류예찰지역으로 설정해 가금류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청주시는 예찰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임상 검사한 결과 AI 항원은 검출되지 않았다.

청주시는 항원 발견지점을 중심으로 하천변을 소독했고 농가에는 자체 소독을 당부했다.

AI 항원이 나온 청주시 흥덕구 신촌동 일대와 인접한 진천군 문백면 일부 예찰지역에는 74개 농가에서 닭 37만400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오리 사육농가는 없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