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미호천서 AI항원 검출 고병원성 검사중
상태바
청주 미호천서 AI항원 검출 고병원성 검사중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9.02.0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미호천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방역당국과 사육농가들이 긴장하고 있다.

충북도방역당국은 지난 28일 청주시 신촌동 미호천변 철새도래지 일대 야생조류 분변에서 AI 항원이 나왔다고 31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는 이르면 이번 주말이나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도는 AI 항원이 검출된 곳에서 반경 10㎞를 야생조류예찰지역으로 설정해 가금류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청주시는 예찰지역 농가를 대상으로 임상 검사한 결과 AI 항원은 검출되지 않았다.

청주시는 항원 발견지점을 중심으로 하천변을 소독했고 농가에는 자체 소독을 당부했다.

AI 항원이 나온 청주시 흥덕구 신촌동 일대와 인접한 진천군 문백면 일부 예찰지역에는 74개 농가에서 닭 37만400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 오리 사육농가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