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박경국 청원당협 조직위원장 사퇴
황영호-윤갑근 후임 하마평 올라

자유한국당 청주 청원 당원협의회 박경국 조직위원장이 사퇴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사상 초유의 당협위원장 추대 불발사태로 사퇴나 탈당이 예견됐었다.

박 위원장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로부터 청원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으로 임명받았으나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으로 선출되지 못했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저의 책임이며 제 부덕의 소치라 생각하며 조직위원장 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속한 시일 내에 참신하고 능력 있는 인사를 다시 공모해 어려움에 처한 한국당을 구하고 지역사회와 국가발전을 이룩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앞으로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가 충북도와 국가의 발전을 위해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원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회는 박 조직위원장에 대한 위원장 선출의 건을 부결시켰다. 당초 추대 의결하고자 했으나 일부 위원들이 표결을 주장했고 박 위원장이 연기하려 했으나 무산됐다는 후문이다.

중앙당 임명 후보가 사실상 자신이 구성한 지역 당협운영위원회에서 거부당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결국 중앙당에서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하자 박위원장이 사퇴 성명을 발표한 것.

이에대해 지역 정치권에서는 "박 위원장이 힘든 선거를 치른데다 이후에도 후보 매수 의혹 사건으로 조사를 받는 등 피로감이 컸을 것이다. 무골선풍의 개인 성품과 치열한 정치판의 생존논리가 맞지 않다보니 조직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사퇴는 했지만 탈당계를 내지 않았기 때문에 일단은 당 대표 선출과 중앙당 권력구조 변화를 지켜 보지 않겠는가? "고 말했다.

박 위원장의 사퇴에 따라 공석이 된 청원 당협위원장직을 놓고 황영호 전 청주시의회 의장과 윤갑근 변호사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황 전 의장은 자타공인 정우택 의원 최측근이며 지역구 네트워크가 견고한 장점이 있다. 최근 청주에 법무법인 사무실을 낸 윤 변호사는 정 의원과 성균관대 선후배 관계다. 당내 일부에서는 미원면 출신인 윤 변호사가 정 의원이 당 대표 당선될 경우 상당 지역구를 적극 공략할 것으로 보고 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