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도교육청, 17개 학교시설 특수감사 결과 공개

학생들에게 줘야 할 포상금은 안주고 개인의 세금은 공금으로 내는 등 충북 일선 학교의 부적절한 회계 처리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도교육청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17개 유·초·중·고·특수학교의 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교동초는 2016년 11월과 12월 교장을 포함한 모두 28명의 근무지 내 출장을 결재하면서 공무와 무관한 `동문배구대회'와 `교직원 배구대회'로 출장 처리한 것이 적발됐다.

진천삼수초는 2017년 4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학교급식 계획을 수립하면서 3300만원 상당의 부식류에 특정 상표(회사)에만 한정한 것이 드러나 주의처분을 받았다. 또한 담당 직원은 부식 물품이 특정 상표(회사)로 한정되어 있음에도 이를 확인 검토하지 않고 급식 물품을 입찰 공고해 함께 주의처분을 받았다.

한솔초는 행정직원이 질병휴직기간인 교사에게 교원연구비로 12만9160원을, 이 학교 또 다른 직원 역시 질병 휴직기간인 교사에게 20만5330원의 교원연구비를 과다지급한 것으로 감사에 적발됐다.

대성여자상업고는 2015년도 종합감사에서 물품 대장 미등재와 2014년도 정기 재물조사를 하지 않아 지적을 받았음에도 취득금액 2284만원 상당의 24개 물품을 소모품으로 처리하거나 물품 대장에 반영하지 않아 재적발됐다. 이 학교는 2016년에도 정기 재물조사를 시행하지 않은 데다 감사일 현재 보유하고 있지 않은 물품 13종, 600점, 7억5824만원 상당의 물품은 정확한 종류와 수량을 파악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학교는 1학년 과학 교과 문항을 공동출제하면서 2016년도 2학기 기말고사 1학년 과학 교과 2번 문항과 2018학년도 1학기 기말고사 1학년 과학 교과 13번 문항을 각각 출제 오류로 인한 복수 정답으로 처리해 지적됐다.

충북체육고는 포상금을 주지 않은 것이 드러났다.

2016년도 97회 전국체육대회 입상자 48명에게 체육 영재포상금 329만원을 주지 않은 데 이어 2017년도 98회 전국체육대회 입상자 35명에게 체육 영재포상금 235만원을 주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광혜원중도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태권도대회 참가 학생 격려금 등 모두 16건 205만원을 각각 전달하면서 최종수요자인 출전 선수 등 학생 영수증이 아닌 인솔교사의 수령증을 받아 실제로 학생에게 전달됐는지 알 수 없었다. 이 학교도 이 같은 사유로 경고 1건을 포함한 10건의 신분상 조처와 함께 183만원을 회수 조처했다.

산새소리유치원은 5년간 보존해야 하는 회계서류 일체를 작성·관리하지 않은 데다 유치원 운영과 직접 관련이 없는 지진피해 성금 10만원과 부의금 20만원 등을 유치원 회계로 집행했다. 2017년 9월부터 2018년 8월까지 설립자의 딸인 행정직원의 급여 5590만원을 원장 계좌로 대체 입금한 것도 적발됐다. 이 유치원 원장은 2017회계연도에 근로소득세 등 본인 부담금 123만여원을 유치원 회계에서 낸 것으로 드러났다. 도교육청은 이 유치원에 경고 2건을 포함한 7건의 신분상 조처와 함께 154만원을 회수 조처했다.

 

충청타임즈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