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출신 여성독립운동가 7명 전시실 조성
상태바
충북 출신 여성독립운동가 7명 전시실 조성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9.01.1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공모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에 충북도가 제안한 `여성독립운동가 전시시설'이 선정됐다.

충북도는 13일 도내 여성독립운동가 7명의 흉상과 활동상, 기록물 전시관을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 조성한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국비 1억5000만원과 도비 5000만원 등 총 2억원이다. 개관은 8월 15일로 준비 중이다.

충북 여성독립운동가 7명 거운데 신순호(1922~2009년, 옛 청원) 여사는 1938년 8월 한국광복진선청년공작대에 입대해 한중 합동으로 항일 독립운동을 했고 1940년 9월부터 한국광복군으로 활동했다.

박재복(1918~1998년, 영동) 여사는 `일본이 패전한다'는 말을 퍼뜨렸다가 옥고를 치렀고, 어윤희(1880~1961년, 충주) 여사는 개성에서 3·1운동을 주도했다가 체포돼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

오건해(1894~1963년, 충북) 여사는 1940년 중국 충칭(重慶)에서 독립운동단체인 한국혁명여성동맹을 결성해 활동했으며 이국영(1921~1956년, 청주) 여사는 1941년 한국여성동맹 대의원으로 활동하다가 1944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생계부 부원으로 일했다.

임수명(1894~1924년, 진천) 여사는 항일운동을 한 신팔균 선생의 부인으로, 중국에서 비밀문서 전달 등을 하며 독립운동을 돕다 1924년 귀국 후 남편의 전사 소식을 듣고 유복녀와 함께 목숨을 끊었다.

윤희순(1860~1935년, 옛 중원) 여사는 군자금을 모아 의병 활동을 지원했고 1911년 만주로 망명해 시아버지와 남편의 독립운동을 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