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예타 면제 유력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광역단체별로 1건의 공공인프라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면제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역의 대규모 공공인프라 사업을 해야 하는데 서울이나 수도권지역은 예타가 쉽게 통과되는 반면에 지역의 사업은 인구가 적어 예타를 통과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배경 설명했다.

이에따라 충북도는 강호축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 고속화 사업이 선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철도가 고속화돼야 호남과 강원을 잇는 고속 교통망이 완성되면 경부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강호축도 개발할 수 있다.

도는 지난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과 중부고속도로 전 구간 조기 확장 등 2건을 예타 면제사업으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건의한 바 있다.

충북선 고속화는 청주 오송역~제천 구간의 열차 주행 속도를 시속 210~230㎞로 높이는 사업이다. 현재는 시속 120㎞에 불과하다. 이 사업이 추진되면 청주 오송~제천 구간을 고속화 철도로 연결해 목포에서 강릉까지 직행 노선을 확보하게 된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