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농촌지역 유·초·중학교 14곳 통·폐합
상태바
도내 농촌지역 유·초·중학교 14곳 통·폐합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9.01.1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령인구 감소로 올해 영동, 음성, 단양지역 유·초·중학교 14곳이 통·폐합된다. 9일 도교육청의  '충북도립학교 설치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에 따르면 음성 대장초 병설유치원은 소이초 병설유치원으로 통합된다.

또한 단양 단천초 가산분교장 병설유치원도 단천초 병설유치원과 통합 후 폐지하고 단양의 가평초교 병설 유치원은 입학을 희망하는 아동이 한 명도 없어 휴원 예정이다.

충주 강천초 병설유치원은 앙성초 병설유치원으로 통합되고, 진천 상신초 병설유치원도 충북혁신도시에 신설하는 서전유치원으로 통합된다. 2015년 이후 입학 아동이 없어 통합되거나 폐지된 병설유치원은 18곳이나 된다.

초등학교의 경우 충주 강천초는 앙성초로 통합되고, 음성 대장초도 소이초로 통합한다. 단양 단천초 가산분교도 단천초로 통합할 예정이다. 영동에서는 용문중과 황간중, 상촌중이 모두 새너울중학교로 통합되고 오는 3월 1일 자로 폐지할 계획이다.

이에반해 청주, 충주 등 대도시 택지개발지구에는 12개 학교가 신설된다. 청주 방서지구에 단재초등학교와 병설 유치원을 개교하고, 오창과학산업단지에 양청초등학교와 병설 유치원을 신설한다. 청주 옥산초등학교 소로분교장은 소로초등학교로 격상되고, 이곳에 병설 유치원이 신설된다. 충주 기업도시에서 중앙탑중학교가 문을 열고, 진천군의 충북 혁신도시에는 서전유치원이 생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