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국의 정치 'go-stop' 갈림길
당협운영위, 위원장 추대 거부 초유사태
상태바
박경국의 정치 'go-stop' 갈림길
당협운영위, 위원장 추대 거부 초유사태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12.2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관리 소홀 원인, 일부 '탈당설' 나돌아

중앙당의 당무감사를 무사 통과했던 자유한국당 박경국 청원구조직위원장이 당원협의회 운영위원회의 당협위원장 추대 거부로 벼랑 끝에 서게 됐다. 27일 한국당 충북도당에 따르면 청원당협은 이날 운영위원회를 열고 박경국 조직위원장의 추대 안건을 표결에 부쳤으나 반대표가 많아 부결처리됐다.

중앙당에서 임명된 지역구 조직위원장이 지역 당협위원장 선출에서 부결되는 사태는 자유한국당 충북도당 사상 처음이며 전국적으로 드문 사례다. 이같은 결과에 대해 박 위원장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일부에서는 탈당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 10월 인적쇄신을 단행키로 하고 전국 모든 당협위원장들이 일괄 사퇴했다. 이후 당무감사, 여론조사, 현지 의견수렴 등의 절차를 거쳐 현역 국회의원 21명 등 모두 79명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키로 의결했다. 충북에서는 일부 교체 예상을 깨고 모두 살아남았으나 임명된 지 1년이 안된 당협위원장은 당무감사를 받지 않는다는 당헌당규 규정이 있어 청원구 박경국·흥덕구 김양희 위원장의 당무감사는 형식적이었다는 후문이다.

충북도당은 청원당협운영위 결과를 중앙당에 보고한 후 지침을 받아 청원당협위원장 선출문제를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대해 지역 정치권에서는 "박 위원장이 힘든 선거를 치른데다 이후에도 후보 매수 의혹 사건으로 조사를 받는 등 피로감이 컸을 것이다. 무골선풍의 개인 성품과 치열한 정치판의 생존논리가 맞지 않다보니 조직관리에 문제가 있었던 것 같다. 비대위 체제의 한국당이 당원들의 비토를 받은 조직위원장을 밀어줄 지도 의문이다. 당협위원장 선임여부를 떠나 정치를 계속 할 것인 지 여부를 판단해야 할 기로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