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견된 사망사고' 충북도 안전매뉴얼 있으나 마나
상태바
'예견된 사망사고' 충북도 안전매뉴얼 있으나 마나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2.21 11:2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도로보수원 상대 산업안전교육 한 차례도 없어
도로보수원 노조 "안전교육 전무, 기본 매뉴얼도 없다."


지난 9월, '19번 국도' 충주시 구간에서 안전장치 없이 작업을 하던 도로보수원이 지나가던 차량에 치어 숨진 가운데 충북도가 현장 안전지침은 물론 산업안전교육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도 공무직노동조합 관리지구 충주지회는 "10년을 넘게 충주에서 도로보수원으로 근무하면서 안전교육이라는 것을 받아본 적이 없다. 매년 하는 직무교육만 잠깐 했을 뿐이다"라며 "산업안전교육이나 현장 안전지침에 대해서는 도로보수원 선배들한테 '살려면 이렇게 해라'라는 식에 조언만 받아왔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충북도 도로관리사업소 교육자료 '부실' 

충청북도도로관리사업소 충주지소는 '2018년 상반기 도로보수원 등 관련 직무교육' 자료를 통해 도로보수원에게 '합동작업이나 기동반 작업 중에는 안전간판, 교통유도요원(신호용깃발, 유도봉)을 반드시 배치하고 안전대책 및 사고예방에 최선을 다하여야 한다'라고 교육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지침에 따른 작업자안전보호(신호유도)차량의 배치나 라바콘(칼라콘), 안전표지판 설치 기준과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찾아볼 수 없었다. 오히려 사고당시 유도봉을 들고 교통신호수 역할을 했던 고인은 자신을 보호할 아무런 안전장치가 없음에도 동료들을 지키기 위해 본인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했다.

충주지소가 실시한 직무교육이 사고 6개월 전인 올해 3월에 있었던 만큼 제대로 된 안전교육과 매뉴얼을 제공했다면 인명사고로 이어지지 않았을 상황.


충주지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 도로보수원은 "안전교육의 필요성을 얘기해도 우리 얘기를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 우리는 목숨을 걸고 일을 하는데 별 것 아니라는 태도에 화가 난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산업안전교육 전무, 충북도 "현재 검토 중"

이번 사망사고를 예로 들지 않더라도 도로 위는 상당한 위협이 따르는 산업현장이다. 하지만 이런 현실에도 충북도는 도로보수원을 상대로 산업안전교육 한번 진행하지 않았다.

충청북도도로관리사업소 관계자는 "도 산하기관 대부분이 우리와 상황이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공무직 직원들을 상대로 산업안전교육을 진행하기에는 어려움이 따른다"며 "하지만 이번 사고를 계기로 도로보수원 전체를 대상으로 산업안전교육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에 따르면 현재 공무직 직원들 중 산업안전교육을 받은 인원은 단체협약에 따라 노동조합 간부 일부로 제한됐다. 이와 관련해 도로관리사업소를 관장하는 충북도 균형건설국 관계자는 "도로보수원에 대한 사항은 현업 부서에서 담당한다.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형구 2018-12-23 14:31:08
기사내용을 보고 어떻게 기자님과 보수원을 욕하시는지 ~ 당신이 죽었다믄 이렇게 말할수 있을까?

이은영 2018-12-23 14:22:25
용탄동님~ 글을 읽어보니 도로사업소 공무원 이신가보네요~ 참 어이가 없네요~ 공무원이랍시고 탁상행정이나 하시면서 어려운 환경에서 힘들게 일하시는분들 배려하는 마음이 1도 없네요~그런 인성으로 어떻게 공무원이 되시었는지 ~~ 참 궁금하네요~ 더이상 승진하시면 모든 사람이 피곤할듯하네요~ 지난번 뉴스에서 여러번 봤는데 돌아가신분 생각하시면 생판 모르는 남도 마음이 너무 아픈데 같이 근무하셨던 분 같은데 이런 글을쓰신다니 동료를 두번죽이는건 보수원들이 아니라 당신같은 사람인것 같군요~

근이파파 2018-12-22 21:55:20
와 이분이 만약 충주지소 공무원이믄 대충 인성을 알긋네여..
기자와 공무직을 대하는 태도를 보니~

보수원 2018-12-22 17:26:55
현실 고발 기사 감사합니다....충주지소 공무원들 정신차리시길

충주지소 2018-12-22 17:26:04
충주지소 파이팅~^^ 경찰이 수사해주시길 과실치사 여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