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지' 첫 장편극영화 '우리' 21일 시사회
상태바
'직지' 첫 장편극영화 '우리' 21일 시사회
  • 뉴시스
  • 승인 2018.12.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直指心體要節)'을 소재로 한 첫 장편극영화 '우리' 시사회가 21일 열린다.

시사회는 이날 오후 6시 충북 청주시 상당구 성안로 롯데시네마 청주에서 진행된다.

채승훈(52) 감독은 19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화 '우리' 시사회 과정을 설명했다.

채 감독은 "1377년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직지는 2001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뒤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으로 인정받고 있으나, 하권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상권은 분실됐다"며 "이런 안타까운 상황을 널리 알리고자 직지의 고장 청주에서 재능기부로 영화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청주대 연극영화과 출신 채 감독과 동기인 동우필름 김영철 대표가 촬영감독을, 프로듀서는 동기인 김기훈씨와 1년 선배인 황의권씨가 각각 맡았다.

주인공 석찬 역은 김광영씨, 묘덕 역은 권유진씨, 달잠 역은 홍진웅씨, 동규 역은 배우진시 등 주요 배우가 청주대 출신이고, 주인공 우리 역의 조우리씨는 충북대를 졸업했다.

영화 제작·배급은 동우필름과 ㈜모인그룹이 맡았다.

직지 영화 제작 소식이 전해지자 청주대, 충북대, 지역병원, 지역 기업체 등에서 지원과 기부금이 이어졌다.

지금까지 직지를 주제로 한 연극이나 다큐멘터리 제작은 있었지만, 장편극영화(93min)로 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사회는 이날 오후 6시 청주시 상당구 성안로 롯데시네마 청주에서 진행된다.

채승훈(52) 감독은 19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화 '우리' 시사회 과정을 설명했다.

채 감독은 "1377년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직지는 2001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뒤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으로 인정받고 있으나, 하권은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상권은 분실됐다"며 "이런 안타까운 상황을 널리 알리고자 직지의 고장 청주에서 재능기부로 영화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는 청주대 연극영화과 출신 채 감독과 동기인 동우필름 김영철 대표가 촬영감독을, 프로듀서는 동기인 김기훈씨와 1년 선배인 황의권씨가 각각 맡았다.

주인공 석찬 역은 김광영씨, 묘덕 역은 권유진씨, 달잠 역은 홍진웅씨, 동규 역은 배우진시 등 주요 배우가 청주대 출신이고, 주인공 우리 역의 조우리씨는 충북대를 졸업했다.

영화 제작·배급은 동우필름과 ㈜모인그룹이 맡았다.

직지 영화 제작 소식이 전해지자 청주대, 충북대, 지역병원, 지역 기업체 등에서 지원과 기부금이 이어졌다.

지금까지 직지를 주제로 한 연극이나 다큐멘터리 제작은 있었지만, 장편극영화(93min)로 제작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