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여성정책포럼, 올 최대 이슈는 '미투'
상태바
충북여성정책포럼, 올 최대 이슈는 '미투'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12.19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여성정책포럼은 18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2018 충북여성 10대 뉴스’를 발표했다.<사진 충청리뷰>

충북여성정책포럼(이하 정책포럼, 대표 이순희)은 올해 가장 영향력이 있는 이슈로 ‘미투’ 관련 뉴스를 선정했다.

정책포럼은 18일 오후 2시 도청 브리핑룸에서 ‘2018 충북여성 10대 뉴스’를 발표하며 ‘미투’ 관련 뉴스가 가장 영향력 있는 뉴스였다고 전했다.

특히 ‘스쿨 미투’는 전국 최초로 충북에서 촉발돼 전국에 영향을 미치면서 화제가 됐다고 설명했다.

또 여성정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1차 충북양성평등 기본계획 수립과 도내 자치단체장의 여성분야 공약, 불법촬영 범죄와 데이트 폭력 증가 등이 10대 뉴스에 포함됐다고 전했다.

정책포럼 10대 뉴스는 충북지역 시민단체와 학계, 언론, 청년, 시ㆍ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여성추천위원회가 언론에 보도된 기사와 여성단체 활동, 여성계 이슈를 추천받아 분야별 300명의 투표인단이 최종 선정했다.

이순희 충북여성정책포럼 대표는 “새로운 여성의제를 발굴하고 확산하는 데서 나아가 ‘성평등 사회(인권이 보장되는 사회)’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도를 나타내는 지표”라며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이한 충북 여성 10대 뉴스 발표는 어느 때보다 의미 있게 다가온다”고 말했다.

여성정책포럼이 뽑은 올해의 충북 여성계 10대 뉴스는 △6.13지방선거 공천에 영향을 미친 미투 사건 △잇단 스쿨미투 파문과 충북미투공동행동 발족 △지방선거를 통한 충북 선출직 여성의원 비율 확대 △제천 화재사건으로 돌아본 충북 목욕탕 소방시설 엉망 △여성정책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제1차 충북양성평등기본계획 수립 △옥천 가족 살해사건과 증평 모녀 사망사건 등 여성피해 심각 △충북도내 자치단체장 여성분야 공약 여전히 뒷전 △돌봄 서비스 노동자의 저임금 심화 △충북도내 대학생들의 자발적 여성인권ㆍ페미니즘 활동 △충북도 예외 아닌 불법촬영 범죄와 데이트 폭력 증가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