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제천 한 시멘트 공장서 불, 41억원 재산피해

17일 오전 7시9분께 충북 제천시 송학면 아세아시멘트공장 내 한 건물에서 불이 났다.

불은 리튬배터리실(ESS) 1개동 260㎡와 축전지, 변압기 등 고가 장비를 태워 41억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1시간50분만에 진화됐다. 공장에 있던 노동자들은 모두 대피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공장은 현재 정상 가동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이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 1월까지 국내 총 1천300개 ESS 사업장에 대해 안전진단을 할 계획이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