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 개인 고액체납자 42억 최다
법인 보은 태웅㈜ 109억원 체납

국세청의 고액·상습체납자 명단 공개 결과 충북에서는 제천의 정현해씨가 42억44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최희섭씨(괴산·41억2800만원), 강남원씨(충주·28억2100만원), 장옥순씨(단양·27억800만원), 최윤석씨(청주·22억200만원) 순이었다.

법인은 보은의 태웅㈜가 109억22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비케이에너지㈜(진천·53억9100만원), ㈜자연터(충주·27억900만원), ㈜엘지컨테이너(충주·24억5400만원), ㈜삼성농산(음성·18억9100만원) 순이었다.

국세청이 5일 2억원 이상 세금을 내지 않은 고액·상습체납자 715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또한 고의적으로 재산을 은닉한 체납자 206명을 체납처분면탈범으로 형사고발하는 등 법적 대응을 강화했다.

개인 명단 공개자 5022명 가운데 연령별로 40~50대가 공개인원의 62.1%, 체납액의 60.1%를 점유했다. 주소지별로 수도권(서울·인천·경기)이 공개인원의 60.4%, 체납액의 63.0%로 집계됐다. 체납액 규모별로 2억~5억원 구간의 인원이 60.7%, 체납액의 32.2%로 나타났다.

법인 명단 공개자 2136곳 가운데 소재지별로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공개인원의 60.8%, 체납액의 64.8%를 차지했다. 체납액별로 2억~5억원 구간이 공개인원의 58.7%, 체납액의 27.2%였다. 업종별로 도소매, 건설, 제조 업종이 공개인원의 63.7%, 체납액의 66.5%로 파악됐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