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 전역 이산화질소(NO2) '비상'
충북환경련, 40곳 측정 36곳 초과
24시간 초과지점 8곳, 초미세먼지 발생 원인

청주시 대부분 지역이 이산화질소(NO2) 농도가 짙고 대기환경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이하 충북환경련)이 5일 발표한 `청주시 대기질 5차 시민모니터링' 결과를 보면 이산화질소(NO2)를 측정한 청주지역 40개 지점 중 24시간 평균 기준치(60ppb)를 초과하는 곳은 8개 지점이다. 또 24시간 평균 기준치에 근접한 곳까지 포함하면 총 13개 지점에서 이산화질소(NO2) 농도가 높게 나왔다.

24시간 초과된 지점 가운데 수치가 높은 지점은 `복대중학교 옆 2차 순환도로(78.9ppb)', `죽림사거리(69.8ppb)', `청주푸르지오캐슬아파트 사거리(69.7ppb) 등이다.

특히 40개 지점 중 36개 지점에서 이산화질소(NO2) 연평균 기준치(30ppb)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시내 지역 전체적으로 높게 나나타났다.이산화질소는 자동차와 공장 굴뚝에서 많이 배출되며 초미세먼지와 오존을 발생하는 물질로 인체에 노출될 경우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중 벤젠(benzene)은 `직지대로 주)GD옆 보호수 아래 가로등(2.23ppb)'과 `봉정초등학교 정문 전봇대(2.12ppb)'등 13개 지점에서 기준치(연평균 5㎍/㎥, 약 1.5ppb)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톨루엔(Toluene)은 대기환경기준은 없지만 `서청주교 사거리(6.74ppb)'와 `솔밭초등학교 정문(6.47ppb)', `청주시청소년수련원 정문(6.30ppb)'등 7개 지점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와 대기오염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환경련측은“5차 모니터링이 진행된 11월 6~7일 청주지역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 이산화질소(NO2)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은 미세먼지 2차 생성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으며, 이산화질소(NO2)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높은 수치를 보인 것은 미세먼지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환경련은 청주시내 55개 지점에서 `이산화질소(NO2)-40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15개'에 대해 지난 11월 6일부터 24시간(이산화질소) 또는 72시간(휘발성유기화합물) 진행했다. 분석은 대전대학교 환경공학과 환경모니터링 연구실(김선태 교수)에서 진행했고 19일 `청주시 대기질 시민모니터링 보고회 및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