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예산 국회 상임위서 1109억 증액
상태바
충북 예산 국회 상임위서 1109억 증액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11.2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정부 예산안의 국회 상임위 심사 과정에서 37개 사업, 1109억원이 증액됐다.

도는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던 사업 24개를 반영시켰다.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되면 2019년도 정부 예산에 반영된 충북 예산은 5조3873억원이 된다. 부처 심사를 통해 확보한 5조2764억원보다 2.1%가 늘어난 것이다.

국회에서 증액된 주요 사업을 보면 도가 예비타당성 면제를 추진하며 공을 들이는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비 35억원이 살아났다.

이 사업은 강원과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강호축 고속교통망 개발을 위해 필요하다.

기획재정부 심사에서 2903억원을 확보한 이천~충주~문경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50억원이 증가했다.

충청내륙고속화도로(1~4공구) 건설은 300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이미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금액을 더해 총 1256억원이 반영됐다.

충북과 충남, 대전 등 충청권 3개 시·도가 3년째 요구한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사업도 첫발을 내딛게 됐다. 문화체육관광위원회가 14억3000만원을 예산안에 넣었다.

수년째 답보 상태에 빠진 충북교통방송국 설립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기재부 심사에서 전액 삭감된 사업비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설계비 7억원이 부활하면서다.

사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국립충주박물관 건립(3억원), 천안~청주공항 복선 전철(10억원), 충북혁신도시 태양광 허브 테마공원 조성(7억5000만원) 등도 국회에서 예산이 증액됐다.

하지만 단양군 의료원 건립,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스포츠테마타운 조성, 전통무예진흥원 건립, 단양 수중보 건설 공사비 국비 전환 등은 증액에 실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