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실련 "충북의정비심의위 공정하게 심의하라"
상태바
충북경실련 "충북의정비심의위 공정하게 심의하라"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1.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의정비심의위원회 구성을 두고 특정 시민단체 배제 등 뒷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충북경실련이 성명을 내고 비판에 나섰다.

충북경실련은 27일 성명을 내고 "충청북도 의정비심의위원회가 의정감시를 주력사업으로 하는 시민단체의 추천 인사를 배제해 출발부터 논란이 되고있다. 그런데 첫 회의부터 도의회 입장을 먼저 듣기로 결의했다니 놀라운 따름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4년 전 충청북도의정비심의위원회를 다시 보는 듯하다. 당시 심의회는 의정비 인상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무시하고 충북도의회 입장 그대로 월정수당 13.6% 인상을 의결했고, 이후 '형식적인' 공청회 절차를 거쳐 월정수당 인상률 전국 최고라는 기록을 남긴 바 있다"고도 비판했다.

충북경실련은 "의정비는 주민 수, 재정 능력, 지방공무원 보수인상률, 지방의회의 의정활동 실적으로 결정된다. 설사 법령대로 의정비 결정에 필요한 자료 제출과 이와 관련한 관계자의 설명이 들을 수 있다 해도, 충북도의회가 설명할 자료는 '의정활동 실적'일 뿐 어느 정도 인상을 원하는지의 여부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충청북도의정비심의위원회가 과거의 전철을 밟지 말고, 도민들의 편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여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의정비를 결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