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조종사, 청주공항서 이륙 직전 음주단속 '이상반응'
상태바
진에어 조종사, 청주공항서 이륙 직전 음주단속 '이상반응'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1.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보도로 뒤늦게 알려져...진에어 "재측정 결과 문제 없어"

대한항공 계열사인 저비용 항공사 진에어 소속 조종사가 술을 마신 뒤 조종대를 잡으려다가 음주 단속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YTN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아침 7시30분쯤 청주에서 출발해 제주도로 향할 예정이던 진에어 소속 LJ551편 항공기 조종사가 음주단속에 적발됐다.

해당 조종사는 국토교통부가 이륙 전 항공사 사무실에서 조종사와 승무원을 상대로 벌인 불시 단속에서 적발됐고 다른 조종사로 교체되면서 항공기 출발도 50분 정도 지연돼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또 YTN은 "해당 조종사는 당시 음주 측정을 세 번 했는데, 조종사가 두 번째 측정 이후 술을 마신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진에어 측은 "당시 국토부 불시 측정을 받은 것은 맞다. 하지만 음주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며 최종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