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1만 5109명 수능 응시…31개 시험장서 치러져
상태바
충북 1만 5109명 수능 응시…31개 시험장서 치러져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11.15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제56지구 충북 청주 서원고 교문 앞에서 학생들이 선배들의 수능 고득점을 기원하며 응원을 하고 있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충북 청주와 충주· 제천· 옥천 등 4개 시험지구 31개 시험장, 593개 시험실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충북에서는 지난해보다 387명이 증가한 1만5109명이 응시했다.

수험생과 학부모, 재학생들은 고사장에 나와 수험생을 응원했으며, 수험생들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실 입실을 완료했다.

수험생들이 입실을 완료하고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경찰과 자치단체 등은 긴급 차량과 경찰 사이카를 이용해 일부 수험생 호송에 나서기도 했다.

또 시험장마다 수능 대박을 기원하는 학교 후배와 교사들의 응원전이 펼쳐졌다.

56지구 청주 서원고 교문 앞에는 이른 새벽부터 선배들의 수능 대박을 응원하러 나온 학생들로 가득찼다.

이들은 각자 준비한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응원했다.

한편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이날 새벽부터 수험생과 응원 학생, 수능시험 관계자 등을 격려했다.

김 교육감은 우선 청주교육지원청을 방문해 문답지가 시험장으로 운반되는 현황을 점검하고 상황실 근무자를 격려했다. 

이어 청주고, 서원고, 산남고, 세광고를 연이어 방문해 시험장에 입실하는 수험생들과 응원 나온 학생들을 격려했다.

주명현 부교육감도 제천과 단양지역 시험장을, 이광복 교육국장은 충주와 음성지역 시험장을, 김덕환 행정국장은 남부지역 시험장을 각각 찾아 수능 현장을 살폈다. 

시험성적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채점 후 다음 달 5일 출신학교와 시험지구 교육청에 통지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