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브리핑실 운영 개선요구
충북민언련 "기자단 간사 좌지우지 안돼"
상태바
청주시 브리핑실 운영 개선요구
충북민언련 "기자단 간사 좌지우지 안돼"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11.1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당공무원 진술 '오락가락'- 기자단 간사 "사실무근" 부인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충북민언련)이 청주시에 브리핑룸 운영 방안 개선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충북민언련은 12일 성명을 통해 "(충북인뉴스 보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청주시 공보관은 본회와의 통화에서 '담당공무원에게 기자단 간사와 상의해 기자회견 대신 보도자료로 내라고 했다고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며 "출입기자단 간사의 판단이 브리핑룸 사용 여부를 좌지우지 한다니 이게 바로 갑질 아닌가. 기자 회견을 할 만한 사항인지 아닌지를 왜 자신(기자단 간사)이 판단하는 것인가. 청주시의 브리핑룸 사용 방침도 마땅치 않다. 청주시청 공보관은 브리핑룸 사용 여부를 왜 기자단 간사와 상의하느냐는 질문에 브리핑룸을 이용해 기자회견을 하는데 많은 기자들이 참석하는 게 낫다는 방침에서 상의해왔다고 밝히며 이런 방침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개방형 브리핑룸은 과거 폐쇄적이고 특권적인 기자실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인데도 오히려 브리핑룸 사용 여부에 기자단간사가 특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이다. 거칠게 말하자면 공무원들에게 휘두르던 갑질을 이제 시민들에게도 휘두르고 있는 셈이다. 이는 존재하지도 않는 절차와 과정이라는 명분아래 일반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충북민언련은 "청주시가 브리핑룸 운영 방안 개선책을 확실히 마련해 발표해주길 바란다. “간사님이 시키는 대로” 할 게 아니라 청주시가 전면에 나서서 관리 운영하겠고 시민에게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충북민언련 성명에 대해 시 공보관은 "기자단 간사가 기자회견 대신 보도자료를 내라고 발언했다는 뜻이 아니었다. 우리 직원이 해당 부서로부터 '아직 협상중인 사안'이라는 얘길듣고 기자회견 대신 보도자료를 배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의미"라고 부인했다. 또한 기자단 간사도 "담당직원이 기자회견 신청이 들어왔다고 연락이 와서 별 일정이 없어 아무때나 잡으면 될 것같다고 말했다. 공원대책위 관계자와 전화 한통 한 적도 없는데 왜 자꾸 사실무근의 얘기들이 나오는지 답답하다. 담당직원과 3자 대면이라도 해서 확인해보면 되겠는가?"고 반박했다.

하지만 취재진이 "과거에 시민단체의 브리핑실 사용신청이 불허되거나 기자회견을 보도자료 배포로 바꾸도록 한 선례가 있었는가?"고 질문하자 시 공보관은 "그런 기억은 없다"고 대답했다. 결국 전례없는 브리핑실 사용 거부 사태에 대해 관련 공무원들의 말바꾸기만 계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