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증평군의회 이창규 부의장, 송산지구 초등학교 설립해야
증평군 이창규 부의장

증평군의회 이창규 부의장은 12일 열린 제13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송산지구 초등학교 설립의 필요성’에 대한 발언을 했다.

이 부의장에 따르면 2006년 1월 국토해양부 고시에 따라 지정된 송산지구는 2007년 1월 (가칭)송산초등학교 용지로 시설 결정이 됐으며, 현재 지구 내 2030세대 공동주택에는 주민등록상 아동수가 약 183명이다.

이 부의장은 “내년 3월 입주예정인 대광로제비앙 아파트와 사업계획이 승인신청 된 미암리 공동주택 등의 추정 세대수와 아동수는 1985세대, 427명”이라며 “송산지구에 거주하는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학교에 가기 위해 넓은 도로와 보강천을 건너 20~30분씩 걸어야 하는 것에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부의장은 이어 “증평이 좋아서 왔던 젊은 부부들이 청주 등 인근 자치단체로 이사를 가는 일이 생기고 있다”며 집행부에 송산지구 내 초등학교 설립을 위한 세 가지 제언을 했다.

이에 따라 이 부의장은 충북교육청 및 괴산증평교육지원청과 지속적인 정보교류로 (가칭)송산초등학교 설립에 대한 필요성 전달과 업무협력을 위한 주민들과 증평군청, 관내학교, 교육청이 함께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을 주장했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