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비대위 "문 대통령, KTX세종역 대선공약 지켜야"
상태바
도민비대위 "문 대통령, KTX세종역 대선공약 지켜야"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11.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도민비대위)는 8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은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 간 합의에 따르겠다는 대선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도민비대위는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세종역 신설은 '검토하지 않고 타당·가능하지 않다'고 발언하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의 역할을 주문했다. 이는 세종역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대선 당시 한 약속을 준수하고 세종역 설치를 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정부는 대선 공약을 철저히 지켜 명분과 실익이 없고 엄청난 지역갈등과 국론분열을 초래하는 세종역 신설을 절대 추진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 세종시 건설과 고속철도 정책은 국토균형 발전을 위한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공공성의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지역 국회의원들이 추진하는 KTX 단거리 직선 노선 신설과 관련해선 "김 장관이 분명하게 반대 입장을 밝혔다. 세종시 건설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정책의 목적과 원칙을 훼손하는 모든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 주장과 움직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국민 통합을 위해 인내하고 자제할 것이나 도를 넘어선 주장 등은 단호히 맞서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