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보은 쌍암리 임도 주민 - 환경단체 `대립각'

보은군 회인면 쌍암리 임도 개설을 놓고 지역주민과 환경단체가 각각 찬·반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갈등을 빚고 있다.

보은군 회인면 북부마을 주민 20여명은 8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는 임도설치공사 추가사업 보류 지시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보은군이 추진한 회인면 쌍암리~신문리 6.3㎞를 잇는 임도는 산불예방 등 산림 관리를 위한 사업이다. 최근 여러 차례 산불이 발생했을 때 임도가 없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주민숙원사업으로 군에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쌍암리 등 회인면 북부마을 임야는 산불차단 시설이 없어 불이 확산할 경우 진화가 불가능한 실정이다. 그런데 청주로 출퇴근하는 주민 한 가구의 반대로 주민 절대다수가 원하는 사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한 충북도의 행정은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한편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단된 임도 공사를 불법으로 규정하며 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공사 시작 단계부터 관련법을 근거로 부실한 주민 설명회, 멸종위기종 서식지 파괴, 산사태 위험, 마을 간이상수원 오염 등과 같은 불법 사항을 지적했다. 임도 공사를 하는 구간은 정상혁 군수의 개인 땅을 거치게 돼 있다 "고 주장했다.

이어 "애초 요건도 안 되는 지역에 추진된 억지스러운 공사였기에 (보류가 결정된 것은)당연한 귀결이다. 이 과정에서 국고 낭비, 주민 분열, 환경 훼손 등의 문제가 발생한 만큼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며 충북도·보은군의회의 행정감사와 정상혁 군수의 사과를 요구했다.

논란이 된 보은군 회인면 쌍암리~신문리 6.3㎞를 잇는 임도 개설 공사는 지난 4월 공사에 착수해 2.3㎞ 구간에 길을 내는 토목공사가 이뤄졌다. 하지만 충북도가 민원 해소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을 중단 조처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