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 사립 2개 여고 성희롱 교사 7명 송치

청주상당경찰서는 8일 성희롱과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청주 모 사립학원 산하 2개 여자고등학교 교사 7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해당 교사들은 여학생들의 신체를 접촉하거나 성적 수치심을 일으킬만한 발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9월 이 학교 학생들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특정 교사로부터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폭로 글을 잇따라 올리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모 교사는 올해 학기 초부터 “너희는 내 앞에서 자면 안 된다. 여자가 남자 앞에서 자는 건 위험한 일이다”, “여자 몸무게가 60㎏가 넘는 게 말이 되냐. 나보다 살찐 친구들은 (몸무게를)빼와라”, “여자는 허벅지가 튼실해야 한다” 등의 성희롱 발언을 수차례 했다고 글쓴이는 주장했다.

피해 학생들은 “교사가 전자칠판 모니터를 사용하며 `이건 왜 이렇게 터치가 예민하냐. 지나가다 스치기만 해도 미투하는 여학생들 같다'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