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대 총학선거 교직원 개입에 외부개입(?)

청주대학교 총학생회장 선거를 놓고 시작된 파열음이 결국 장외로 번졌다.

  8일 청주대 총학생회는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과정에 심각한 외부 인사의 개입에 대한 수많은 정황과 증거를 확보했다"며 "제보를 받아 확인한 결과 총동문회 상임이사와 청주대 교수회, 교직원노조, 시민사회단체가 학생자치 활동을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교직원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했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선위) 위원은 자신의 비위를 덮으려는 의도가 있다"며 "교직원의 선거 개입 의혹과 함께 외부 선거 개입에 대해서도 조만간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학생회는 관련 인물들에 대해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사문서위조 등에 대한 의혹을 사법기관에 수사 의뢰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직원 선거 개입 의혹을 폭로했던 이 학교 총대의원회 의장(중선위 부위원장)도 잇달아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하고 투명해야 할 선거가 부정 선거 정황과 비리로 물들어 개탄스럽다"며 "학생지원팀의 호출을 받아 'A선거운동본부에 중징계를 내려라', '뒤집어엎고 싶으나 참는다', '너 행동 조심해라' 등의 협박을 받았다"고 교직원의 선거 개입을 밝혔다.

이어 "위 사안을 중선위에서 조사할 것을 요구했으나 오히려 '교직원의 선거 개입 사실을 부정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한다'는 엄포를 놨다"며 "A선거운동본부가 사퇴해 단일 후보로 추대됐음에도 찬·반을 가리는 신임투표가 아닌 역사상 유례가 없는 일반투표로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반 학생들을 기만하고 총학생회 선거를 오염시킨 학생지원팀과 노골적인 중선위 행동에 분노한다"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공공기관과 사법기관의 도움을 받아 철저하고 투명하게 조사한 뒤 사법기관과 교육부에 자료를 넘겨 민주적인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