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김종대, 세종역주장 이해찬에 “갈등 부추기는 나쁜정치”김 “이미 결론난 세종역 문제로 충북‧충남‧세종‧호남 척지게 돼”
“지역 분열시키고 감정 앙금 남게 하는 나쁜 정치인은 퇴출돼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이 없다”는 답변을 끌어낸 김종대 국회의원이 “이웃 간 갈등을 부추기는 나쁜 정치는 그만하자”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우회 비판했다.(사진 충청리뷰 육성준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으로부터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이 없다”는 답변을 끌어낸 김종대 국회의원이 “이웃 간 갈등을 부추기는 나쁜 정치는 그만하자”며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우회 비판했다.

지난 6일 김종대 의원은 와우팟매거진과 본보가 공동제작하는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예결위 질의에 대한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세종역 신설 추진계획이 없다”는 답변에 대해서 “세종역 추진에 대못이 쾅쾅 박혔다. 추진계획도 없고 앞으로 가능성도 없다. 두가지를 다 답변했기 때문에 당분간 이 문제는 논쟁거리가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해찬 의원이 (민주당) 대표가 돼서 세종역 신설을 공식적으로 이야기 한 것이 아니라 고향을 방문했을 때 기자들 질문에 답변할 때 그 얘기가 나온 것”이라며 “(민주당 당표가 한 발언이다 보니 세종역 신설문제가) 엄청나게 커보이는 착시현상을 불러 일으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해찬 대표의 발언 때문에) 충북이 단단히 열 받았다 하는 것인데 이건 유령 논쟁이다”며 “정치인들이 자기 정치를 위해서 만들어낸 말에 불과한 것이고 또 그로인해 세종과 청주는 같이 동반성장하는 같은 경제권인데 지역끼리의 감정적 앙금으로 번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김현미 장관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해보니 물론 예상됐던 결과이긴 하지만 조사를 해보니 ‘안 된다’ 했다. 그리고 이미 국가가 지역 간에 합의로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그래서 (세종역 신설) 가능성이 없다고 한 것이기 때문에 오히려 잘됐다”고 밝혔다.

그는 “(김현미 장관이) 추진계획도 없고 앞으로 가능성도 없다. 두 가지를 다 답변했기 때문에 당분간 이 문제는 논쟁거리가 안된다”며 “실세 정치인들이 와서 밀어붙이기 때문에 스트레스 잔뜩 가중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방송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직접 언급 했다. 그는 “이해찬 대표가 불을 지른 것 아니겠냐?”며 “그러니까 충북에선 반발하고 세종시에선 하겠다 하고 호남까지 세종역 신설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천안공주 전철을 복선화해서 호남으로 오는 걸 시간을 앞당겨 달라고 했다”며 “충청남‧북도가 갈린 (상황에서) 여기에 호남까지 가세해서 삼국지가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세종역 신설 논란은) 정치인들이 자기 정치를 위해서 만들어낸 말에 불과한 것이고 또 그로인해 세종과 청주는 같이 동반성장하는 같은 경제권인데 이런 지역끼리의 감정적 앙금으로 번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치인들이 지역을 분열시키고 감정적인 앙금을 남게 하는 것은 나쁜정치”라며 “

공약 내는 것 좋은데 동반성장해야 할 이웃사촌 지역하고 척지게 만드는 나쁜 정치좀 하지말자”고 밝혔다.

그는 “(세종역 신설문제가) 국민적 합의가 없었더라면 객관적 근거도 없었다면 사람들이 상상력을 가지고 말할 수 있지만 이것은 이미 지역 간의 합의로 끝난 것이고 앞으로 실현될 가능성도 없는 얘기인 만큼 이것을 정치에 이용한다고 그러면 그런 정치인들은 국회에서 퇴출돼야 할 나쁜 정치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내에서조차 곤혹스러움이 있다”면서 “그런데 이제는 호남이 나서고 전국이 다 뛰어들어가지고 없는 갈등을 만든다고 그러면 그런 나쁜 정치인들은 앞으로 정치하지 말아야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5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19년도 예산심의 종합정책질의에서 김종대 의원은 “지역 당으로 다 나눠져 가지고 삼국지를 방불케 하는데, KTX세종역 신설과 천안~공주 복선화에 대해서는 장관께서는 검토한 적 없다, 추진할 계획도 없다 이렇게 말씀하셨지요?”라고 질문했고 김 장관은 이에 대해 추진계획이 없다고 명쾌하게 답변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남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