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사립대 장학금 1위 꽃동네대, 꼴등은?
상태바
도내 사립대 장학금 1위 꽃동네대, 꼴등은?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1.0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내 주요 사립대학(건국대 글로컬 캠퍼스•극동대학교•꽃동네대학교•서원대학교•세명대학교•유원대학교•중원대학교•청주대학교) 8곳 가운데 재학생 1인당 장학금 지급률이 제일 높은 곳은 꽃동네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이들 가운데 장학금 지급률이 제일 적은 곳은 청주대학교다.

대학정보공시센터에 게시된 각 대학별 정보현황에 따르면 꽃동네대학교는 올해 재학생 1인당 6백48만8천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이는 재학생 1인당 3백39만5천원을 지급한 청주대보다 2배 가까이 많은 수치다.

 


꽃동네대 다음으로는 4백27만2천원을 지급한 극동대학교, 4백5만8천원을 지급한 유원대학교가 뒤를 이었다.반면 청주권 사립대학인 서원대는 재학생 1인당 장학금으로 3백55만6천원을 지급해 최하위를 기록한 청주대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평균등록금의 경우 올해 건국대학교 글로컬 캠퍼스가 7백86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청주대가 7백62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