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학습동아리 회원들이 숨은재산 찾아내
상태바
충북교육청, 학습동아리 회원들이 숨은재산 찾아내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11.07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은 교육공무원들로 구성된 학습동아리 ‘숨은재산 찾기’가 누락재산 19필지, 공시지가 기준 2억 1000여 만원의 재산을 찾아내는 성과를 올렸다고 7일 밝혔다.

‘숨은 재산 찾기’ 동아리는 올 4월 도교육청 재무과와 지역교육지원청 재산담당 공무원으로 처음 구성돼 ‘교육감 소유 숨은 재산 찾기’를 주제로 활동했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들은 학교 인근 토지현황을 전산 전후 자료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충북교육청 재산으로 추정되는 19필지 7531㎡의 누락 토지를 발굴했다.

현재 17필지 6836㎡는 충북교육감으로 소유권을 이전했고, 나머지 2필지 695㎡는 소유권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학교 땅은 1991년 3월 8일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제정 이전에는 OO군학교비, OO군학교조합, OO학교조합, OO공립보통학교 등으로 돼 있었다. 이후 교육제도 변화로 그 소유주는 시·군→교육위원회‧교육구→시·군→ 교육위원회·교육장→교육장→교육감으로 변화되어왔다. 그 과정에서 교육감으로 이전되지 못한 땅을 찾은 것이다.

홍종민 동아리 회장은 “숨은재산 찾기 동아리가 충청북도 교육비특별회계 재정 증대에 기여했다”며 “재산담당 공무원들이 공유재산 관리의 중요성을 깨닫는 계기도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