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남기고 극단적 선택 이유는?
유족 "LG하우시스 사내 괴롭힘이 원인"
상태바
가족 남기고 극단적 선택 이유는?
유족 "LG하우시스 사내 괴롭힘이 원인"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0.24 17:20
  • 댓글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A씨 "회사생활 힘들어", 지난 4월 유서 남기고 숨져
하우시스 떠난 직원들 "집단 괴롭힘, 따돌림 있었다" 증언

LG하우시스 옥산공장 한 부서에서 집단 따돌림과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추가 피해 증언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LG하우시스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사내 집단 따돌림과 괴롭힘은 없다'라고 공식 발표한 것과는 대조되는 부분이다.

'회사생활 힘들다' 유서 남긴 A씨

"여보 나 도저히 살 수 없어 정말 열심히 하려는데 회사생활도 너무 힘들었고 몸도 많이 힘들었어…자꾸만 살기가 싫어졌어. 부디 제발 나를 용서해줘"

지난 4월, LG하우시스 옥산공장 한 부서에서 근무하던 A씨가 남긴 유서 내용 일부다. A씨는 이 유서를 남긴 채 세상을 등졌다.

부인 B씨는 "당시에는 회사에게 남편 산재승인 협조를 얻기 위해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제 모든 걸 포기하고 진실을 밝히고 싶다. 남편과 함께 괴롭힘을 당했던 직원들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을 봤다. 나도 침묵할 수 없었다"라며 유서 공개 배경을 설명했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회사에 다니면서 괴롭힘과 따돌림에 시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남편을 괴롭힌 팀장을 본 적 없지만 그 팀장으로 인해 많이 힘들고 괴로워해 아직도 그 이름을 기억하고 있다. 남편은 그들이 어울리지 말라 했던 직원들과 어울린 죄로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해왔다"라고 주장했다.

괴롭힘의 유형은 앞서 지난 17일, LG하우시스 옥산공장에서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해왔다고 주장한 피해자들과 같았다.

B씨는 "남편이 집에 와 분을 참지 못했던 적이 많았다. 이유를 물어보면 후배들이 자기를 무시하고 심지어 욕까지 했다며 모욕감을 참지 못하겠다고 말했었다"라며 "최근 2년간 계속 고통을 호소했는데 가족들 생각에 회사를 그만둘 생각도 못했다. 부서를 바꾸려고 해도 바꿔주지 않았다고 힘들어했다"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유족 "장례식장에서 감시, 한바탕 소란도"

B씨는 남편의 장례식장에서 이름으로만 들었던 C팀장을 만났다. 당시 상황에 대해 "남편 장례식장에 온 팀장을 보면서 화가 치밀어 올랐다. 그 자리에서 욕을 해주고 쫒아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게 지금까지도 한이 된다"라며 울먹였다.

이어 "팀장이 장례식장에 다녀간 뒤 부서 직원 일부가 장례식장에 상주하며 우리를 감시했다. 우리가 함께 괴롭힘을 당했던 직원들과 얘기를 나누면 옆에 서성거리며 대화내용을 엿들었고 화가 난 친척들이 당장 나가라며 조화를 던지는 등 소란이 있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같은 유족의 주장에 대해 LG하우시스는 지난 17일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올해 자살한 사원의 경우 회사가 임직원 고충을 제대로 대응하지 않아서 자살까지 이어졌다고 주장하나 사적인 일에 대해서 까지 회사가 판단하기는 어렵다"라며 "해당 임직원의 자살 사유에 대해서는 경찰 측에서 이미 조사가 끝난 사항이며 회사 측과는 관련된 내용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LG하우시스 퇴사 직원들 '집단 따돌림 만연'

LG하우시스를 퇴사한 직원들도 증언에 나섰다. 6개월간 해당 부서에서 근무했다던 D씨는 "자신들의 집단에 속하지 않은 사람들을 배척하고 눈 밖에 나면 집단 왕따를 했다. 그 정도가 얼마나 심하냐면 나중에 불러 '무슨 이야기를 했냐? 같이 어울리지 말라' 등 이간질을 시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만나지 말라고 한 모 직원과 만나자 전화를 하고 화를 내며 '앞으로 내 허락없이 만나지마', '왜 몰래 만나냐', '앞으로 그러지마' 라고 말하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퇴사직원 E씨도 사내 왕따 문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E씨는 "부서 내 의견이 다를 경우 사내 왕따를 당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생각의 다양성을 존중해주지 않고, 우리 편 아니면 모두가 적이라는 생각이 강했다"라며 "눈밖에 나면 근무를 포함한 회사생활에 전체적인 불이익을 당할 것이 확실했고 서로에 대한 모든 것 들을 공유해야만 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직원들로부터 제기된 사내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 주장에 대해 LG하우시스 옥산공장은 '개인간의 갈등일 뿐' 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bs시사플러스 2018-12-05 22:57:33
오늘 kbs시사플러스pd보니 과관이네 그게 무슨 대기업이야 막노동 공사판만도 못한회사가
위 계질서는 무너지고 기업주만 배불리는 곳이더라 기업주는 무엇하는 사람인지 아직 어려서그런가

충북인뉴스보며취악인것글이네요 2018-11-28 16:49:43
위글을 읽고 너무너무 어리석는 일들이네요 책임자다운 책임자가 감투하나 달더니 갑질하네
그 뒤에는 조종하은이가 있지 그러니까 동료들과 술자리하다 보고하는 간신도있고 하하하하 그게 무슨 대기업이야
책입자들는 졸고있다 돈이나 가져가면 되겠지 하하하하 잘돌아 간다

옛날이 생각나 친구의 직장 2018-10-26 08:35:07
좀 오랜일 이지만 그당시 lg에 있는 친구 부친상에 조문한적이 있다.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상가 일를 돕는 것을 보고
친구에게 물었지. 친구 왈 lg는 상조회와 노조가 잘되어 있어 자기 일처럼 잘도와준다고. 그런데 위글을 읽고 너무~
놀라고 말았네. 집단따돌림. 왕따 ㅎㅎㅎ학창시절도 아니고 어린이 장난하는 기업인가. 당하는 그들도 집안에 누구에
아빠고 가장인데 청춘에 직장들와 노후까지 가는 곳인데. 몇몇인이 lg 이미지 손상는 물론 위 사람들에 지휘체제가
의심스럽네요.. 정년 한지 오랜 친구에게 카톡으로 기사보라고 해야겠다.

나도 관리자 2018-10-25 20:05:21
나도 관리자고 나도 이런사실은 들었는데 왜 회사는 아니라하는가? 정도경영을 외치며 외부에는 최고로 공정하고 투명하고
정도만 걷는다하지만 이것은 다 고객을 속이고 기만하는것이다 제품도 친환경소재라하면 발바닥에 떼만큼 놓고 고객을 유인하는 정도경영의 준수 꾼
정말 난 회사에서 월급받아야 되는 상황이라 더이상 말은 못하지만 너무 황당하고 고인처럼 제2.3의 피해자가 없도록나오딪않도록 정부차원에서 명백히 조사하여 관련자및 정도경영에서 자랑하는 절차에 따라 처리하고 또 정도경영 자랑하세요

유가족 2018-10-25 13:44:02
lg하우시스는 가해자!
지난 4월에 제 동생이 자살했다는 소리를 듣고...믿기지 않은 마음으로 청주의 한 장례식장을 갔습니다.
올라가는 차안에서 부모님에게는 교통사고로 동생이 중환자실에 있다고 거짓말을 하고 모시고 갔지요...
올라가는 내내 제 눈에서 눈물이 멈추지 않고... 중환자실이 아닌, 장례식장에 주차했을때...부모님을 바라보는 제 심정...하루아침에 동생을 잃고...자식을 잃은..... 또한 두 아이를 남기고 떠난 내동생.
왕따와 집단 괴롭힘으로 마지막 선택이 죽음이 되어 다시는 볼 수 없는...
보고싶은 내동생은 피해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