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원대 징계위 "성폭력 의혹 B교수 파면"
상태바
한국교원대 징계위 "성폭력 의혹 B교수 파면"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0.22 14:5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대 총장, 15일 이내 징계 결정문 사인하면 효력 발휘

자신의 지도 제자를 1년여 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단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B교수가 대학 징계위원회로부터 파면 결정을 받았다.

한국교원대학교 징계위원회와 충북미투행동본부 등에 따르면 22일 오전 11시, 이 대학 본관에서 열린 징계위원회에서 B교수의 파면을 결정했다.

징계위의 파면 결정은 한국교원대학교 총장이 15일 이내에 결정문에 사인을 하면 즉각 효력이 발휘된다. 교원대는 지난 8월, 성폭력 주장이 제기된 직후 B교수를 강의와 연구에서 배제한 바 있다.

 

22일, 한국교원대학교 징계위원회에 앞서 충북미투행동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B교수의 파면을 요구했다.


지난 19일 이 대학 신지윤 총학생회장도 B교수의 파면 결정이 나올 때까지 단식을 하겠다며 무기한 단식농성을 벌여왔다.

한편 이와 별도로 경찰 수사도 막바지에 다다랐다. B교수의 성폭력 의혹을 수사 중인 충북지방경찰청은 이르면 다음 주 최종수사결과를 발표한 뒤 B교수의 신병처리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교원대학교 내부 커뮤니티에는 이 대학 B교수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해왔다는 피해 주장 글이 게시되면서 논란이 일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호 2018-10-29 05:02:21
경찰조사와 이후 교원대의 파면 확정 및 재발방지대책끼지 심도있는 취재 부탁드립니다.

우종옥 2018-10-23 21:01:20
제자를 성추행 하는 교수라는분 에게는 딸이 없기를 바래봅니다 자기자식이 소중하면 남의 딸도 소중 한겁니다 딸 키우기가 무섭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