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1대 청주시의회 업무추진비 사적사용 의혹
상태바
통합 1대 청주시의회 업무추진비 사적사용 의혹
  • 중부매일
  • 승인 2018.10.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청와대 업무추진비와 관련해 검찰 수사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통합 1대 청주시의회 후반기 업무추진비도 '해당 상임위원장'이 사적으로 무단 사용하는 등 제멋대로 악용,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각 상임위원회별로 지급하고 있는 업무추진비가 엄연한 세금인데도 개인 '쌈짓돈'처럼 함부로 쓰고 명목도 부실하고 집행내역도 허술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21일 중부매일 행정정보공개 청구로 통해 입수한 1대 통합청주시의회 운영업무추진비 집행내역에 따르면 청주시의회 A상임위원장은 자신의 지역구 특정식당에서 14회에 걸쳐 밥값만 무려 440만원을 의회운영 법인카드(클린카드)로 결제했다.

이 식당은 A위원장이 소유한 상가 건물로 임차인의 식당에서 수백만원대의 밥갑을 '의정활동 자료수집 및 업무협의를 위한 간담회 참석자 급식비' 명목으로 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뿐만이 아니다.

A위원장은 지난해 2월 같은 명목으로 30만원을 3차례에 걸쳐 총 90만원을 순차적으로 결제했으며, 지난 2018년 4월 30일 하루 두 차례에 걸쳐 30만원씩 총 60만원을 결제해 밥값이 아닌 다른 의도로 결제한 것 아니냐는 추정을 가능케 했다.

또 다른 B위원장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자신의 지역구 횟집, 갈비식당 등 주류 판매 식당에서 의회운영 업무협의를 위한 간담회 명목으로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총 30여 차례에 걸쳐 540여 만원을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