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교원대 미투
"교원대 B교수 파면하라" 총학생회장 무기한 단식신지윤 학생회장 "B교수 파면 결정 있을 때 까지 무기한 단식 할 것"

한국교원대학교 한 교수가 자신의 지도 제자를 1년간 지속적으로 성추행한 의혹으로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 대학 총학생회장이 해당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나섰다.
 


한국교원대학교 신지윤 총학생회장은 19일 '교육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라' 라는 성명을 내고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신 학생회장은 "권력을 이용한 상습적 성추행과 성폭력이 폭로됐다. 대학은 성문제대책위를 꾸렸고 그의 행위가 성희롱 및 성폭력에 해당했다고 인정했다"라며 "성문제 대책위 결정이 공표된 지 한 달 이 지났다. 그에 대한 징계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학교 차원의 전수조사는 언제 어떻게 실시될 것인지 대학이 생각하는 재발 방지 대책은 무엇인지 우리는 아직도 알지 못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학내 구성원들은 연일 B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B교수 사건대책위원회가 발족하였으며 학부총학생회, 대학원 총학생회와 여교수회까지 나서서 그의 만행을 규탄하고 있다"라며 "1주일간 진행된 파면촉구 서명운동에서 1273명의 학내 구성원이 참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어떤 응답도 받지 못했다. 서명운동 결과는 총장에게 전달되지 못했으며 B교수 대책위원회의 거듭된 요청에도 총장 면담은 성사되지 않았다"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신 학생회장은 "우리들의 삶은 당신들이 허락한 범위 내에서 머무르지 않을 것이다. 학생 하나 없는 징계위원회에서 희망찬 결정이 내려지기를 마냥 기다리고 있지 않겠다"라며 "'미래교육을 주도하는 예비 교육자'로서 학교의 이름에 교육의 이름에 부끄럽지 않게 투쟁할 것이다. B교수의 파면 결정이 있을 때까지 총학생회장의 무기한 단식을 선언 한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무기한 단식 선언문 전문.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주선 2018-10-21 10:50:48

    공부하느라 바쁠텐데 멋있습니다. 학생들 지지합니다. 훌륭한 선생님이 되실겁니다. 부디 건강을 지키십시오...
    어서 저 교수는 알맞는 처벌을 받기를, 부디 아이들이 이딴일로 단식하는일 없도록...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