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단지 상가 필지 채권 70% 이상 전매됐다?”
상태바
"오송단지 상가 필지 채권 70% 이상 전매됐다?”
  • 임철의 기자
  • 승인 2004.12.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에서 소문 파다…”토지공사의 이중성이 더 심각” 지적도
속보=토지를 수용당한 주민들을 위해 토지공사가 오송생명과학산업단지 내 상가필지 우선 입찰 참여권이 보장돼 있는 채권을 발행했지만, 103명에 달하는 채권수령 주민 중에서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은 주민들이 채권을 중도에 전매했다는 소문이 끊임없이 흘러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민들이 한국토지공사 충북지사를 찾아가 “토지공사가 당초 약속을 어기고 상가필지수 구획과 입찰예가를 맘대로 조정했다”며 집단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 현지와 부동산업계에서는 “채권을 전매받은 투기자본들이 주민을 내세워 자기 이익을 대변하려는 것 아니냐”는 음모론마저 나와 주목된다.

오송 인근에서 활동중인 일부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들은 “103명의 채권수령 주민 중 70% 가량이 채권을 전매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며 “하지만 채권을 전매하더라도 표면상으로는 주민들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돼 있는 만큼 실체적 진상은 베일에 가려진 상태”라고 전했다. 소위 ‘채권보상 원주민 보호대책위원회’ 소속 주민조차 “여러 소문이 떠돌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렇지만 같은 주민끼리도 채권전매 여부에 대해 스스로 말하는 경우는 말할 것도 없고 물어보는 사례도 없어 진실은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채권전매가 불법은 아니지만 이런 사실들이 드러날 경우 세무당국에 의해 추적을 당하는 등 불편과 피해를 당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입을 다물고 있을 개연성이 크다”고 했다.

‘ㅇ’부동산 관계자는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토지공사가 애초에는 오송단지 내 상가용지의 분양전망을 불투명하게 보았다가 한때 신행정수도 충청권 이전이라는 호재를 업고 이 일대 땅값이 들썩거리자 감정평가를 통해 입찰예가를 지나치게 높게 잡고 나아가 필지수를 채권발행수보다 적게 구획하는 등 약속이행 의지를 보이지 않는 기회주의적 처신”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지공사는 주민들의 집단반발에 밀려 오송생명과학산업단지 내 상가용지에 대한 입찰일정을 내년으로 연기한 가운데 상가 필지수를 당초 약속대로 채권소유 주민수에 가깝게 대폭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주민들은 상가필지 입찰예가와 관련해 토지공사가 어느 선까지 탄력적으로 재조정할 것인지에 최우선적인 관심을 쏟고 있어 이 문제가 여전히 ‘뇌관’으로 남아 있는 형국이다.
/ 임철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