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지역종합 충주·음성
이상정 충북도의원, ‘충북도 광역공공급식센터 설치’ 제안“1000억대 충북도 식재료비, 지역 농산물로 구매해야”
10일 5분발언에 나선 이상정 도의원.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이상정 의원이 10일 5분발언을 통해 안전한 먹거리 문제 해결를 위한 ‘충청북도 광역공공급식센터’ 설치를 촉구했다.

이상정 의원은 먼저 “현재 우리 농업과 농촌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며 “사상최악의 가뭄, 태풍, 기상이변도 이겨낸 농민들이 전면적인 농축산물 개방으로 설자리를 잃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우리의 식량자급률은 19%에 그쳐있고, 주곡인 쌀을 제외하면 4%도 안 되는 실정”이라며 “국민들의 밥상은 수입농산물, GMO 농산물, 농약오염, 각종 화학첨가물 등으로 범벅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동안 충북도와 교육청은 도민의 먹거리 문제에 특별한 관심이 없었다”며 “음성군, 옥천군, 청주시는 예외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시・군은 일반 유통업체가 영리를 목적으로 학교에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다”고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산 농산물 사용 및 식품의 안전성은 그저 업체의 양심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상정 의원에 따르면 충북도와 교육청은 지난 2011년 전국 최초로 초·중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하는 등 다른 지역에 비해 학교급식 예산지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민선 7기 들어서며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추진 중이고 충북도는 친환경급식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초·중·고 무상급식비와 친환경지원 사업비까지 합친 예산이 300억 원이 넘고, 이를 각 시・군비와 교육청 지원 예산까지 합하면 1000억 원이 넘을 것”이라며 “이는 도내 학교급식을 위해 구매해야 할 농산물 식재료가 1000억 원이 넘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공기관, 공기업, 복지시설, 군부대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확대할 경우, 도내 농산물의 수요처는 엄청나게 늘어날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정부도 지방자치단체가 푸드플랜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푸드플랜의 핵심은 학교급식과 로컬푸드”라며 ‘충청북도 광역공공급식센터’ 설치와 추진단 구성의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다.

고병택 기자  cbinews043@daum.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병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