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도의원 특별장학금 지급 중원대 전 총장 입건
상태바
현직 도의원 특별장학금 지급 중원대 전 총장 입건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10.1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남진 도의원(61·괴산)의 장학금 특혜의혹 등을 수사중인 경찰이 중원대학교 전 총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윤 의원은  2012년 중원대에 입학 2학기부터 2015년 1학기까지 4년 동안 총 6차례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장학금이 아닌 공로장학금, 총장특별장학금 명목으로 총 1300여만원을 받았다. 

중원대는 '국가나 학교발전에 공로를 인정받은 학생을 정해 총장이 장학금을 줄 수 있다'는 내용의 장학금 지급규정을 두고 있다.  하지만 특정인에게 집중적으로 특별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더구나 세부규정에 '해당 학기 이수과목에 과락(F학점)이 있거나, 매 학기 최소 이수 학점을 취득하지 못한 경우, 평점 평균이 3.5미만일 때는 장학금 지급을 중지하거나 취소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따라서 평점 평균이 3.5점을 넘지못한 윤 의원이 지속적으로 장학금을 받은 것은 규정에 위배될 소지가 높다. 경찰은 대학 측이 장학금 지급 규정을 위반해 윤 의원에게 특혜를 준 것으로 보고 안 전 총장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조사를 받은 윤 의원은“정상적인 규정에 따라 장학금을 받았으며 학사도 특혜는 받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