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지자체 인구 감소 '탈출' 안간힘…전담 부서 신설·가동
상태바
충북 지자체 인구 감소 '탈출' 안간힘…전담 부서 신설·가동
  • 뉴시스
  • 승인 2018.10.1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6개 군의 '소멸위험'이 최근 5년 사이 더욱 가속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이 13일 공개한 '한국의 지방소멸 2018 보고서'는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로 나타날 수 있는 지방소멸위험도를 분석한 뒤 이 같은 결과를 냈다.(사진=뉴시스)

충북 도내 지자체들이 인구 관련 전담 부서를 신설해 가동하는 등 인구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저출산에 따른 출생아 감소, 급격한 고령화, 청년층 유출 등으로 인한 인구 감소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다.

생산가능인구(15~64세) 비율이 급속도로 줄어드는 '인구절벽'이 현실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목적도 있다.

9일 충북도와 도내 11개 시·군에 따르면 도 정책기획관실 기획3팀은 지난 1월부터 인구 관련 업무를 전담해왔다.

인구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일을 총괄했다. 임신·출산 등과 관련한 계획을 세우고 지원하는 업무도 맡았다.

도는 지난 1일 일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업무를 청년정책담당관실로 이관했다. 담당 부서 명칭도 인구정책팀으로 변경했다.

인구 100만명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청주시는 지난해 7월 인구정책팀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같은 해 1월 구성된 태스크포스(TF)가 인구 정책 업무를 맡았으나 조직 개편을 통해 전담팀을 꾸렸다.

시는 2015년부터 인구 늘리기 시책을 핵심 현안으로 추진 중이다. 시책 발굴, 인구 늘리기 지원 조례 제정 등을 통해 인구 감소에 대응하고 있다. 최근에는 시민들의 인식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

영동군은 올해 1월 기획감사담당관실에 인구정책팀을 신설했다. 인구 늘리기 시책 등을 추진하고 관리한다.

현재 이 지역은 인구 감소가 심각한 수준이다. 2008년 12월 이후 인구 5만명이 붕괴했다.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4만9867명이다.

대학생 등 전출 인구가 전입보다 많은 것이 이런 결과를 낳았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출생아 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군은 인구정책팀을 통해 인구 자연 감소 등을 막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 다시 5만명을 회복할 계획이다.

제천시와 진천군, 음성군, 보은군 등도 올해 1월 인구 전담 부서를 만들었다. 제천은 지역인구정책팀, 보은은 규제인구정책팀으로 이름을 정했다.

나머지 시·군은 지난해 인구 관련 부서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인구 정책 조례 제정, 시책 개발, 저출산 인식 개선 캠페인, 미혼 근로자 결혼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도내 지자체들이 인구 전담 부서를 신설한 것은 인구 감소가 심각하다는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출생아 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13년 1만3700명, 2014년 1만3400명, 2015년 1만3600명, 2016년 1만2700명, 2017년 1만1400명 등이다.

올해 1~7월 출생아 수는 65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5.8%(400명)나 감소했다.

저출산 현상을 부채질하는 요인으로 꼽히는 결혼도 감소 추세다. 올해 7월 누적 도내 혼인 건수는 4600건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200건) 줄었다.

연간 결혼 건수는 2012년 9300건에서 지난해 8000건으로 5년 새 무려 1300건이나 감소했다.

도 관계자는 "인구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면서 지자체들이 인구 정책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부서를 신설했다"며 "경제적 어려움 등을 이유로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을 타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