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의 소리> 원남면 달궜던 폐기물업체…이번에는 '생극면'
상태바
<음성의 소리> 원남면 달궜던 폐기물업체…이번에는 '생극면'
  • 고병택 기자
  • 승인 2018.09.2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극면 관성리 주민대책위, 광메탈 환경오염 규탄 집회
제2공장 건립 예정지 원남면 주민들의 우려도 커질 듯

올해 초 원남산단 내 군유지 매각 의혹을 야기하며 음성군을 뜨겁게 달궜던 ‘(주)광메탈’이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3월 생극면 관성1리 소재 광메탈 공장이 원남면으로 이전한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원남면 주민들의 극한 반발에 부딪힌 바 있다.

당시 원남주민들은 군청 앞 시위 등을 통해 이필용 前 군수의 책임론을 꺼내 들기도 했다. 지역 정가 일각에서는 이필용 前 군수의 3선 가도에 최대 악재로 작용했다는 평이 나돌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현재 원남산단 내 광메탈 제2공장 건립은 공식적인 행정상 인허가가 모두 끝난 상태로, 공사를 중지시킬 수 있는 명분이 아무것도 없는 상황이다.

비록 전임 군수 시절 발생한 일이지만 난감하긴 조병옥 현 군수도 마찬가지.

조병옥 군수는 취임 10일 후 진행된 원남면 순방당시 “행정절차상의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공직자들이 처벌받을 수는 있지만 공사 자체를 취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그런데 폐기물업체 광메탈 문제가 원남면이 아닌 생극면에서 또 다른 논란의 불씨가 번지고 있다.

생극면 관성리 주민대책위는 20일 오전 군청 앞에서 ‘생극면 관성1리 폐기물 처리업체 광메탈의 환경 개선 촉구 및 환경오염 규탄’ 집회를 열고 ‘환경규제 음성군 조례 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대책위는 성명을 통해 “광메탈은 폐기물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폐수를 응천으로 무단방류해 죽음의 하천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행정기관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했다.

또한 “오염된 공기를 그대로 방출해 독성물질로 인해 주변 환경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며 “정화시킬 수 있는 저감장치를 24시간 가동할 수 있는 방안을 세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영업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적법한 절차를 거쳐 처리해야 하는데 공장 내 부지에 무단 매립해 왔다”고 밝히고 “철저한 원상복구 명령과 완화된 법규를 강화시켜야 할 것”이라며 영업정지 및 영업장 폐쇄 등 음성군의 강력한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주민들은 “사람이 먼저고 우선이다. 기업이 먼저가 아니다”라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현재 해당업체로 인한 수질 및 대기오염 부분은 음성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토양오염 문제는 별도로 주민들에 의해 고발된 상태이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음성군의회에 ‘환경규제를 강화하는 조례 개정 촉구안’을 전달했다.

집회장을 찾은 조병옥 군수는 “주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단속은 물론 상시감독을 하고 있는 상태”라며 철저한 행정조치를 예고했다.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이 날 생극면 주민들의 반발로,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던 제2공장 건립 예정지인 원남면 주민들의 우려도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주)광메탈 논란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한편 현재 광메탈 제2공장은 원남산단에 건립 중이다. 음성군은 지난해 7월 원남산단 내 군유지 부지 중 약 3000평을 (주)광메탈에 매각했다. 

㈜광메탈 제2공장은 폐기물에서 비철금속(구리) 자원을 회수해 동괴(동 인코트)를 생산, 판매하는 업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