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사회단체, 성범죄 보도 인터넷 언론사 비판
상태바
단양군 사회단체, 성범죄 보도 인터넷 언론사 비판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9.19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가 일부 인터넷 언론사 및 기자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18일 단양군내 18개 사회단체는 단양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T뉴스와 N타운은 '단양군을 성폭행 1번지'로 보도 해 3만 여 군민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지난 9월 10일 인터넷 언론사 T뉴스 K기자와 N타운 C기자가 공모해 지역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을 내세워 성범죄 도시인 양 단양군을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보도했다. 이는 개별적으로 발생한 사건을 근거로 결론을 내리는 꼴로서,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T뉴스 및 N타운이 개별적인 사건을 '성폭행 1번지 오명 위기'라고 표현한 것은 단양군에 대한 분명한 명예훼손"이라며 "이로 인해 단양군의 이미지 실추 등으로 이어진 관광객 감소 등에 대한 손해로, 배상해야 한다. 단양군 민간사회단체연합회는 공개사과와 정정보도, 관련 인터넷 언론사 및 기자에 대한 사법당국 고발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등 3만여 군민과 함께 단양군에서의 퇴출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