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람들
BTS모교 글로벌사이버대 총장, 엘살바도르 최고상 수상
엘살바도르 정부 최고상인 '호세 시메온 까냐스'상을 수상한 이승헌(오른쪽) 글로벌사이버대 총장이 엘살바도르 산체스 세렌 대통령과 면담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제공

글로벌사이버대 이승헌 총장이 엘살바도르에 '평화의 문화'를 조성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최고상을 수상했다.

글로벌사이버대에 따르면 이 총장은 지난 12일 엘살바도르 정부로부터 '호세 시메온 까냐스' 상을 받았다. 이 상은 인간의 사회적, 교육적, 과학적 그리고 박애주의의 큰 실천을 한 자국민과 외국인에게 수여된다.

대학은 2011년부터 한국의 뇌교육을 엘살바도르 공립학교에 보급하는 '한국산 뇌교육 교육원조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내전, 빈곤과 함께 살인율 1위 등 치안이 좋지 않은 엘살바도르에서 비영리 국제단체와 협력해 뇌교육 보급에 나서 올해 1천800여 개 학교까지 확산됐다.

이승헌 총장은 "엘살바도르는 뇌교육을 통해서 학생과 교사, 학부모와 지역 사회를 변화시켰다. 뇌교육을 가르치는 2000명이 넘는 교사들의 노고에 감사를 보낸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4년제 뇌교육 특성화 대학인 글로벌사이버대학교는 K-POP 최초로 빌보드 정상에 두 번 이나 오른 방탄소년단 멤버 7명 중 6명이 방송연예학과 학생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