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성추행 의혹 여고 교사 2명 직위해제
상태바
제자 성추행 의혹 여고 교사 2명 직위해제
  • 최현주 기자
  • 승인 2018.09.1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의 모 학교법인 산하 A고등학교 학생들로부터 `미투'가해자로 지목된 남자 교사 2명이 직위해제됐다.

충북도교육청은 13일 미투 폭로 후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여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된 A교사와 B교사에 대한 직위해제를 결정해 학교 측에 통지했다.

특히 첫 미투 폭로에 거론된 A교사는 여학생들의 신체를 거론하며 성희롱성 발언을 수차례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B교사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에서 가해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도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희롱 피해 여부를 전수조사한 뒤 혐의점이 포착되면 해당 교사를 입건할 방침이다.

이 학교 학생들은 지난 8일 트위터를 시작으로 9일 국민신문고에 교사들의 성폭력 사실을 폭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