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거창한 거 보다 꼭 필요한 일 하니 기쁘죠”희미한 눈으로 매일 쓰레기 줍고 풀 뽑는 증평군 연규성 씨
매일 마을주변 도로에 앉아 풀뽑기 작업을 하는 연규성 씨<사진 증평군>

증평군 증평읍 도안면에 사는 연규성(80·남) 씨.

그는 오늘도 마을의 쓰레기를 줍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매일 주울 것이 뭐 그리 많을까?’ 싶지만 쓰레기는 생각보다 상당하다.

아침시간 도로 주변에 널린 쓰레기만 담아도 한 푸대다. 연규성 씨는 오전 쓰레기 수거에 이어 오후에는 길가에 삐죽삐죽 나온 풀들을 바닥에 앉아 일일이 호미로 뽑아낸다. 마을 앞 도로공사로 바닥에 풀이 많이 자라고 있기 때문.

“내가 태어나고 자란 고향마을을 깨끗하게 하는 건 당연한 거 아니야?” 연규성 씨가 매일 쓰레기를 줍고 풀을 뽑는 이유다.

그의 이런 선행은 벌써 20여 년 째 이어져 오고 있다. 특히 연규성 씨는 녹내장으로 앞이 잘 보이지 않아 더욱 감동을 주고 있다.

연재흥 마을이장은 “눈도 잘 안보이고 힘드신데 매일 이렇게 청소를 해주시니 감사하다”며 “덕분에 마을이 한결 깔끔해졌다”고 말했다.

연규성 씨가 본격적으로 봉사활동을 시작한 것은 벌써 20여 년 전. 노인회 총무를 맡으면서다. 현재는 노인회 일에 손을 떼고 농사도 많이 안 짓지만 청소만은 계속하고 있다.

연규성 씨는 “책임감을 가지고 마을을 위해 뭘 할까 생각하다가 시작하게 됐다”며 “거창한 거 보다는 소소하지만 꼭 필요한 일을 하니 기쁘다”고 말했다.

희미하게나마 보이는 날까지 계속 쓰레기를 줍고 풀을 뽑겠다는 연규성 씨. 그의 선행에 마음이 훈훈해진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