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시민단체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 폐지 촉구"
상태바
충북시민단체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 폐지 촉구"
  • 박명원 기자
  • 승인 2018.08.31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와 관련해 청주시의회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도내 시민단체들도 제도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0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권 챙기기에 급급한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를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집행부 권한인 예산편성권을 시의회가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유사 편성권을 갖는 것이 온당하느냐"라며 "이 예산은 힘없는 개인민원은 소외될 가능성이 커 민주적 의견 수렴이 되지 않고 지역별 예산 형평성에도 맞지않다"라고 꼬집었다.

연대회의는 "최근 한 언론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 내역 정보공개 청구에 자료부존재로 답변한 것은 시가 이 예산이 투명하지 않다고 증명한 것"이라며 "부패와 선심성 집행으로 의원 사전선거에 악용되는 재량사업비를 폐지해야한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부터 시청 앞에서 재량사업비 폐지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