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 논란
충북시민단체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 폐지 촉구"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와 관련해 청주시의회 안팎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도내 시민단체들도 제도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0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권 챙기기에 급급한 청주시의회 재량사업비를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집행부 권한인 예산편성권을 시의회가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유사 편성권을 갖는 것이 온당하느냐"라며 "이 예산은 힘없는 개인민원은 소외될 가능성이 커 민주적 의견 수렴이 되지 않고 지역별 예산 형평성에도 맞지않다"라고 꼬집었다.

연대회의는 "최근 한 언론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 내역 정보공개 청구에 자료부존재로 답변한 것은 시가 이 예산이 투명하지 않다고 증명한 것"이라며 "부패와 선심성 집행으로 의원 사전선거에 악용되는 재량사업비를 폐지해야한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부터 시청 앞에서 재량사업비 폐지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