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충북 '비상대기' 중
결항, 행사 취소, 등교 조정 등
상태바
태풍 '솔릭' 충북 '비상대기' 중
결항, 행사 취소, 등교 조정 등
  • 권혁상 기자
  • 승인 2018.08.23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충북은 23일 오후부터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현재 서귀포 서쪽 약 9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태풍은 오후 3시 목포 서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에 도달했다. 24일 오전 수도권을 통과해 오후 강원도 북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은 23일 오전 7시 현재 추풍령 5.1㎜, 청주·보은 2.5㎜, 옥천 2㎜, 괴산·증평 1.5㎜, 영동 1㎜의 적은 강수량을 기록하고 있다. 24일까지 최대순간 풍속 20~30㎧의 돌풍을 동반한 30~80㎜의 많은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청주국제공항은 22일 오후 5시부터 국내선 항공기가 모두 결항됐다. 제주공항으로 가려던 항공기 6편과 제주공항에서 청주공항으로 오려던 항공기 1편이 각각 결항했다.

충북도는 22일 이시종 지사 주재로 관련 실·국장 및 시·군부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태풍 대처상황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이 지사는 작년 집중호우시 많은 피해를 입었던 저지대 아파트 지하층과 하상주차장 침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당부했다.

또한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23일부터 24일까지 도내 물놀이장을 비롯한 관광지와 축제 행사장의 안전관리를 주문했다.

이에따라 소백산 국립공원 등 강풍 또는 산사태 등으로 인한 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에서는 통제 조치가 이뤄졌다. 도내 시·군에서는 하상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에 대한 이동 주차 유도에 나섰다.

주말로 예정된 지자체 축제 행사도 중단됐다. 영동군은 23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포도축제의 일정을 태풍이 지나갈 때까지 중단했다. 또한 축제를 위해 영동체육관 주변에 설치했던 몽골 텐트 200여채와 대형 그늘막, 홍보물을 철거했다. 하지만 이날 실내에서 실시되는 개막식 행사와 영동와인터널 임시개장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충북도교육청은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23일 오전수업과 24일 오전 10시 등교 시행을 긴급 결정했다. 또한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학교 내 피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로 했다. 각 지역교육지원청도 상황실을 꾸려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도교육청은 학교도 태풍이 오기 전 비상조명기구, 응급약품, 확성기, 모래주머니, 로프, 테이프 등 방재 물품을 확인토록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