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청주시 열대야 '31일' 역대 최고기록
3일밤 야간 최저기온 28.9도 기록

찜통 더위가 장기화되면서 청주의 열대야 최장 기록이 역대 최고인 31회를 기록했다.

 13일 청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청주지역의 수은주가 야간 25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며 24일 연속 열대야 현상(오후 6시~오전 9시 최저기온 25도 이상)이 관측됐다.

하지만 올들어 전체 열대야는 총 31회로 늘어나 관측이 시작한 2000년 이후 최고값이었던 2013년의 30회를 넘어섰다.

청주지역의 열대야 연속 관측일수(24일)는 이미 2016년 10일을 훌쩍 뛰어넘은 상태다.

낮 최고기온 33도 이상이 이틀 넘게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는 폭염특보(주의보 33도, 경보 35도)는 지난달 11일부터 34일째 지속되고 있다.  

낮 최고기온은 지난 1일 충주가 40도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기온을 경신했다. 이날 단양 39.7도, 제천 39.4도, 괴산 39.1도, 증평 38.6도, 진천 38.5도, 청주 38.3도, 영동 38.2도, 음성 38.1도, 옥천 37.9도 등 보은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도 사상 최고기온을 찍었다. 보은은 지난달 24일 37.3도로 최고값을 세웠다.

지난 3일밤 청주의 야간 최저 기온이 28.9를 기록해 1973년 기상관측 이래 가장 더운 밤을 기록했다.

 

 

충북인뉴스  cbinews043@daum.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북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