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민주당 도당 압수수색 '이제서야?'
공천헌금 폭로기사 40일만에 '뒷북'

8일 충북지방경찰청은 민주당 충북도당 사무실과 임기중 도의원,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 자택을 일제히 압수수색했다.

임 의원과 박 전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은 지난달 17일에 이어 두 번째다.

경찰은 이날 6·13 지방선거 공천 관련 서류와 당비 규정 등을 확보한 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 관계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 1일 공천헌금 의혹 당사자인 박 전 시의원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가 검찰에서 반려되자 보충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박 전 시의원이 언론보도됐던 '공천헌금'을 '특별당비'라고 말을 바꾸고 임 도의원도 똑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 뒤늦게 민주당 충북도당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이다.

박 전 시의원은 지난 6월말 <충청투데이> 인터뷰 과정에서 "임 도의원에게 공천 청탁용으로 2000만원을 건넸다가가 되돌려 받았다"고 폭로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은 언론취재를 거부한 채 후원금 형식의 '특별당비'라고 주장해왔다.

이에대해 정치권 일부에서는 "두 사람의 말맞추기 의혹은 경찰 수사착수 이전부터 보도됐던 내용인데 이제서야 민주당 도당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전형적인 뒷북 수사다. 언론에 폭로 인터뷰 기사가 난 지 한달만에 수사를 시작하고 수사한 지 보름만에 정당 압수수색을 벌이는 모습이 답답하다. 민주당 도당에서는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사실대로 경찰 조사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