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충북 귀농·귀촌 증가 중부4군 1~4위 독차지

도시민의 농촌 이주가 충북 인구 증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는 가운데 중부4군이 시·군 대비 귀농·귀촌인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9일 충북도에 따르면 통계청이 지난 6월 말 발표한 지난해 충북 농촌지역 귀농·귀촌인은 3만4290명(귀농 1466명, 귀촌 3만2824명)이다.

시·군별로는 청주시가 1만3272명(38.71%)으로 가장 많고, 음성군 4092명, 진천군 3427명, 충주시 3322명, 영동군 2000명, 괴산군 1701명, 증평군과 옥천군 각 1531명, 제천시 1177명, 보은군 1142명, 단양군 1095명 순이다.

인구 대비 귀농·귀촌인 비율을 보면, 진천군이 4.65%로 가장 높고, 괴산군 4.36%, 음성군 4.21%, 증평군 4.05% 등 이른바 중부4군이 1~4위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다음이 영동군 3.98%, 단양군 3.62%, 보은군 3.35%, 옥천군 2.96%, 청주시와 충주시 각 1.59%, 제천시 0.86%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 한 해 충북에 정착한 귀농·귀촌인은 지난해 말 충북 전체인구(주민등록) 159만4432명의 2.15%에 해당한다.

충북에서 지난해 2807명(2016년 12월 159만1625명)이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귀농·귀촌인이 12배 이상 많다.

귀농·귀촌이 인구 증가에 끼친 영향이 적지 않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충북지역 귀농·귀촌은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다.

2015년 3만1045명에서 2016년 3만1784명,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2506명(7.88%)이나 늘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에 귀농·귀촌인이 해마다 늘어나는 것은 수도권과 가깝고 다양한 지원 정책의 성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도를 비롯해 각 시·군 농업 부서에는 귀농·귀촌 담당인력이 도시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고 있다.

도에서는 농업 창업과 주택 구입, 귀농인 농가주택 수리비, 귀농인 농어촌개발기금 융자,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융화 프로그램, 귀농인 선도농가 현장실습교육 등을 지원한다.

시·군에서도 귀농 창업 활성화 실행비 지원(청주·충주), 체류형 농업창업지원센터 운영(제천), 1귀농인 1직원 담당제(증평), 귀농인 소형농기계 지원(영동), 귀농귀촌자민원지원단 운영(괴산), 도시민 단양체험 행사(단양)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뉴시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시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