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n 충북인뉴스 페이스북&트위터 친구가 되어주세요.
상단여백
HOME 사회·교육
한국농어촌공사, 증평 ‘삼기조아유마을’ 농촌여행마을 선정
증평군 삼기조아유마을에서 진행했던 물놀이 장면

증평군은 ‘삼기조아유마을’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가 선정한‘8월, 여름휴가 떠나기 좋은 농촌여행마을 5선’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농림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전국을 충청권, 경기권, 강원권, 전라권, 경상권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권역별 우수 농촌여행지 1개소 씩 총 5개 마을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여행지는 증평 삼기조아유마을을 비롯해 이천 부래미마을, 춘천 누리삼마을, 신안 임자만났네마을, 김해 장척힐링마을 등이다.

삼기조아유마을은 증평군이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증평읍 남차리 및 덕상리 일원에 66억원을 들여 실시한 삼기권역 마을종합정비 사업을 통해 조성됐다.

8월 한 달 간 야외 물놀이, 명상․다도, 삼색인절미떡 만들기, 에코백만들기, 산나물 채취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또 7개소 최대 130명까지 묵을 수 있는 숙박시설을 비롯해 세미나실과 족구장, 야외 공연장 등의 기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증평군은 농촌체험 프로그램 운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삼기조아유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체험비를 50%까지 지원해준다고 밝혔다.

숙박비는 4인실(최대 10인)기준 주중 8만원, 주말 10만원이다.

최현주 기자  chjkbc@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