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봉양읍 이장단 '사퇴' 지정폐기물 시설 반대
상태바
제천 봉양읍 이장단 '사퇴' 지정폐기물 시설 반대
  • 뉴시스
  • 승인 2018.08.01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봉양읍 33개리 이장단이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처리시설 설치를 반대하며 전격 사퇴했다.

봉양읍이장협의회(회장 윤갑경)는 3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봉양읍 명도리에 지정폐기물 처리시설 허가를 목전에 뒀다"며 "국제한방바이오산업엑스포를 두 번씩이나 열고 국내 굴지의 식품회사, 주민 2500여 가구와 초등학교가 있는 한복판에 지정폐기물 처리장을 설치하는 제천시의 무능에 우리의 목숨을 맡길 수 없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시와 시의회는 1개월이 넘도록 꿈쩍도 하지 않고 방관하다가 항의 집회가 있은 이후에야 보여주기식으로 원주지방환경청을 찾았다"며 "주민을 무시하고 책임지는 행정을 찾아볼 수 없기에 봉양읍 이장 모두는 시의 일체 행정권을 거부하며 사퇴한다"고 말했다.

허가기관인 원주환경청은 앞서 전날 해당 업체인 K사에 8월8일까지 주민들이 지적하는 부분을 보완할 것을 요청했다.

K사는 봉양읍 명도리 일대 3760㎡의 터에 건축 전체면적 637㎡, 하루 처리용량 60t 규모의 지정폐기물 종합재활용처리시설을 추진하면서 원주환경청에 허가를 신청했다.

지역주민들은 "지정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 인근은 주거·상가 밀집지역이고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는 등 1000여 가구가 살고 있다"며 "사람 잡는 시멘트 분진 종합재활용업체의 공장 설치는 시민에게 재앙일 뿐"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K사는 의견서를 통해 "취급하는 원료는 염소가 포함된 염화칼륨 분진"이라며 "주민 설명회나 주민 동의 등의 절차가 필요 없는 사업"이라고 주민들의 의혹을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