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현도면 식당 살인사건' 공범 더 있나?
상태바
'청주 현도면 식당 살인사건' 공범 더 있나?
  • 김남균 기자
  • 승인 2018.07.3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식당 종업원 등 2명 추가 '구속'
CCTV에 범행 가담 모습 그대로 담겨

충북 청주시 한 음식점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에 공범이 더 있는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31일 사건 브리핑을 열고 '청주 현도면 식당 살인사건'에 가담한 식당 종업원 A씨(44·여)와 B씨(56·여)를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오후 6시 20분쯤 청주 서원구 현도면 한 음식점에서 식당 사장 C씨(57·남)가 자신의 아내의 전 내연남을 살해하는 과정에서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C씨는 아내와 내연남이였던 E(51)씨의 손을 묶고 수차례 폭행한 뒤 흉기를 휘둘러 살해해 경찰에 구속됐다.

이 과정에서 살인에 가담한 식당 사장 C씨의 외조카 D(46·남)씨도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경찰은 범행 현장인 식당 CCTV를 복구해 추가 구속된 식당 종업원 A씨와 B씨도 이 과정에서 E씨를 폭행하는 등 범행에 가담한 사실을 확인했다. A씨와 B씨는 경찰조사에서 "식당 주인이 나쁜 사람이라고 말해 E씨를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조카 D씨 등 일부 피의자들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복구된 CCTV를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